Swifter {Swift Developer}

메뉴

iPhone6 Plus 큰화면에서 엄지손가락이 가는 범위로 인한 새 인터페이스 디자인

손가락이 스마트폰에서는 중요한 키포인트가 됩니다. 화면이 점차 커진 제품들이 많이 나오면서 Apple iPhone6, iPhone6 Plus가 새롭게 나오면서 스마트폰 큰화면 시대가 활성화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근 3.5~4인치 화면모델들은 찾아보기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Adobe사에 따르면 모바일 벤치 마크 2014년 보고서에서는 4인치 이하 스마트폰이 웹을 보는 비중이 11%나 감소했다고 합니다.

iphone6-designforthumb01

그렇다고 끝없이 화면이 커지는 것은 아니며 큰 화면 시대를 앞서서 나왔던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도 가장 선호한 화면크기는 5.1~5.7인치 사이라고 조사된 자료가 있습니다. 여기에 Apple도 참여한 상태입니다. iPhone 5S는 4인치였지만, iPhone 6는 4.7인치, iPhone 6 Plus는 5.5인치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작은 화면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겠지만  큰 화면으로 점점 이동한다는 것입니다.

iPhone5 광고를 보면, 엄지손가락을 키 포인트로 한 디자인이 돋보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엄지 손가락을 통해 조작하는 인터페이스입니다. 물론 스마트폰을 잡는 형태는 24시간, 365일 일정하지 않습니다. 손가락이 닿는 범위도 미묘하게 잡는 방법도 변화에 따라 달라집니다.

 일반적인 스마트폰을 잡는 방법

iphone6-designforthumb02

외국에서 Steve Hoober가 13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에서 확인된 평균적으로 잡는 방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손: 49%
  • 한손으로 잡고 다른 한손으로 조작: 36%
  • 양손 쓰기: 15%

한손만 사용할 경우

  •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화면터치: 67%
  • 왼손 엄지손가락으로 화면터치: 33%

Steve Hoober가 말하길, 왼손잡이는 인구의 10%정도이며 한손 조작으로 왼손을 사용하는 사람 대부분은 동시에 무엇인가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커피를  마시거나 밥을 먹거나 할 때 오른손으로 다른 작업을 하면서 왼손으로 스마트폰을 만지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엄지손가락의 도달 범위

자연적으로 쉽게 화면을 엄지손가락으로 터치할 수  있는 영역이 있습니다. 가장 많은 사용법은 오른손 엄지로 화면을 조작하고 얼마나 도달하는지를 매핑합니다. 아래 사진은 2007년 이후 아이폰에서 엄지 손가락 영역을 지도처럼 그린 것입니다.

iphone6-designforthumb

녹색은 자연스럽게 엄지손가락이 닿는 부분이고, 노란색은 힘을 들여  닿을 수 있는 부분, 빨간색은 닿지 않는 부분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도 차이가 많이 납니다.

iphone6-designforthumb04

아이폰6 플러스는 빨간색 영역이 크게 늘어났습니다. 무엇보다 아이폰4S에서 아이폰6까지 큰 변화가 보이지 않았지만, 녹색영역이 달라졌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화면크기는 기기 잡는 방법 자체가 지금까지와는 달라졌기 때문입니다.

기기를 잡는 방법을 바꾸고  왼손으로 가운데 근처를  터치하는 경우 아래와 같습니다.

iphone6-designforthumb05

이렇게 되면, 이전보다 아이폰6 플러스에서 녹색영역이 늘어납니다.

인터페이스로 도달범위 증가

엄지 손가락의 도달범위를 바탕으로 중요하게 보는 것이 엄지손가락을 고려한 인터페이스입니다. Apple iOS8에서는 Reachability라는 기능이 추가되었는데 이는 홈버튼을 두번 누르면 화면을 아래로 밀어주는 것입니다.

이 인터페이스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는 엄지손가락 영역을 보면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iphone6-designforthumb06

이렇게 슬라이드하는 것으로 빨간색 영역에 있던 아이콘도 녹색/노란색 영역에 맞게 배치됩니다. 또한 아이폰6보다 아이폰6플러스쪽이 더 아래로 슬라이드되기 때문에 아이폰6 플러스의 도달범위를 고려한 것 같습니다.

iphone6-designforthumb07

 

 정리

판매되고 있는 모바일 기기의 디스플레이 크기는 통일되어 왔습니다. 이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작은 크기의 기기와 5.5인치 큰 기기를 다루는 것이 스트레스를 받게 합니다. 엄지손가락이 닿는 범위는 한계가 있습니다. 즉 크기가 바뀌면 잡는 방법도 바뀐다는 것입니다. 그에 따라 인터페이스라는 것도 필요하게 됩니다. 그래서 앱 개발자도 이를 고려해서 개발해야 됩니다.

[참고자료]

엄지손가락 영역 이미지

 내용원문 – GIZMODO

Facebook Comments

카테고리:   Swift

댓글

죄송하지만 댓글은 닫혀 있습니다.